불교 정신을 바탕으로 학문과 인격 연마!

불교학전공

학부장인사말

어서오십시오, 반갑습니다!
여러분의 불교학전공 홈페이지 방문을 환영합니다.
인사말.jpg
어서 오십시오, 반갑습니다. 여러분의 불교학전공 홈페이지 방문을 환영합니다

불교학전공은 오랜 역사를 갖고 있습니다. 구한말인 1906년 명진학교로 시작하여, 해방 후 종합대학으로 발전한 동국대학교가 1978년 신라의 천년고도 경주에 또 하나의 교정을 마련했습니다. 바로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입니다. 그리고 1985년 불교 중흥과 지역 발전을 염원하며 불교학과를 설립하고, 1995년 이어서 선학과(승가학과)를 설립했습니다. 2013년 효율적이고 종합적인 교육과 사회의 요구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 두 학과 통합하여 불교학전공이 설립됐습니다.

현재 7명의 전임 교수와 학부의 학인 스님 그리고 일반 학생, 그리고 대학원생이 함께 공부하고 있습니다. 현재 불교학전공 교수진은 초기불교, 대승불교, 중국불교, 한국불교, 인도선, 중국선 등 불교학의 핵심 분야에서 많은 업적과 다양한 경력을 쌓은 전문가입니다. 이런 역량을 기반으로 학생들의 학업 증진과 사회 진출을 돕고 있습니다.

불교학전공은 고대 불교문화의 정점이자 고대 문명교류의 거점이었던 경주에서 불교 정신을 바탕으로 학문과 인격을 연마하고, 불교를 비롯한 한국문화의 세계화에 노력하며 민족과 인류사회의 이상 실현에 기여할 인재를 양성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는 불교학전공뿐만 아니라 본교의 건학이념이자 교육목표이기도 합니다.

아울러 우리 불교학전공은 재학생들에게 많은 장학금을 지원하여 학업에 집중하게 하고, 이를 통해서 졸업 후 취업이나 진학을 위해 필요한 역량을 배양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학습 면에서는 다양한 스터디 구성과 유지를 지원하고, 국제적인 식견과 경험을 갖도록 매년 일정한 학생을 선발하여 미국 연수를 진행하고, 불교 수행 체험을 위해 미얀마 등지로 연수생을 파견하고 있습니다.

불교학전공은 이런 환경 속에서 학생들이 인류사회가 보편적으로 요구하는 인격을 도야하고, 변화하는 미래 사회에 대처할 능력을 배양할 수 있도록 교육하고 있습니다. 이는 그야말로 지혜와 자비의 교육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교수진과 학생 등 불교학전공 전체 구성원은 이 점에 대해 큰 자부심을 느끼고 있습니다.

불교의 숭고한 이상과 심오한 이론을 공부하고 싶거나 아니면 불교적 가치를 바탕으로 사회에서 자신의 역할을 찾고 싶은 분이라면, 불교학전공에 대한 많은 관심과 성원 바랍니다.


2021년(불기 2565) 3월
불교학전공 김영진 합장